News

정부 "신규 확진자 처음으로 2천200명 넘어..새로운 고비로 들어서"

OJJ 2021. 8. 11. 09:36

어제 확진자가 2,223명이네 ㅠㅠ

 

 

 

정부 "신규 확진자 처음으로 2천200명 넘어..새로운 고비로 들어서"(종합)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11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2천200명을 넘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

news.v.daum.net

 

"창원 대형마트 확진자 발생에도 영업 강행..구상권 청구 등 조치 시행해달라"
"최선의 대응은 확산 차단-접종률 제고..추가 접종 조기 시행 방안 검토"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권덕철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11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2천200명을 넘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천200명을 넘어섰다. 작년 1월 최초 발병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하루 확진자가 2천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이후 1년 6개월여만, 정확히는 569일(발표일 기준) 만이다.

현재 전국적으로 최고 수준의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등 고강도 방역 조처가 이어지고 있지만, 여름 휴가철에다 변이 바이러스 확산까지 상황이 심상치 않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권 1차장은 "한 달 넘게 고강도 방역 조치를 시행해 확산세를 눌러 왔으나 휴가철 영향으로 지역 간 이동량이 늘고 있다"면서 "주요 관광지인 강원, 부산, 경남 등에서 확진자가 증가했고 서울, 경기 등 수도권도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사업장, 실내체육시설, 교회, 요양병원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다"며 "이와 함께 '감염경로 조사 중'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지역사회의 '숨은 전파'가 늘어나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권 1차장은 이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예전과는 다른 새로운 국면, 새로운 고비에 들어서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 두 가지가 제대로 돼야 방역과 경제·일상 모두를 지켜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후략)

반응형